쌍용차, 코란도 이모션 활용한 ‘EV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1.21 10:59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가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공개했다.

쌍용차는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리는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서 쌍용차 첫 전기SUV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무선 충전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차가 선보이는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은 61.5킬로와트(㎾)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코란도 이모션에 22㎾ 무선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충전하는데 3시간 정도 소요되며 유선 충전 시스템의 케이블 무게로 인한 불편함 등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무선 충전 플랫폼. / 쌍용자동차
또 쌍용차는 충전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으며 정차 중 무선 충전뿐만 아니라 급전선로를 통해 주행 중에도 충전될 수 있는 새로운 혁신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기존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을 3분의 1로 축소해 비상용으로 사용하면 전기차 가격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터리 가격을 대폭 낮춰 소비자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쌍용차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한국자동차연구원 및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기연구원, 연세대학교, 동양이엔피, 바이에너지 등과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 ‘전기차용 고안전·고편의성 무선 충전 플랫폼 상용화 개발’에 참여해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실차 검증 및 신뢰성 시험을 거쳐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