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AI대상] KB국민銀, AI로 금융소비자 보호...자체 기술로 혁신 경험 제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1.24 12:20
KB국민은행이 다양한 인공지능(AI) 기술을 내재화해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고 혁신 경험을 제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오순영 KB국민은행 금융AI센터장 상무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2 AI대상’에서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상을 수상 후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IT조선
국민은행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2 AI대상'에서 우수상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상을 수상했다.

국민은행은 금융 분야 특화 자연어 처리 모델 'KB-STA'와 이미지 및 문서처리를 위한 'KB-AI OCR'을 개발했다.

KB-STA는 국민은행이 개발하는 한국어 자연어 처리(NLP) 기술의 총칭이다. 기존 금융권에서 쉽게 시도하지 못한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분석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다. NLP는 딥러닝을 통해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기 위한 인공지능 기술을 총칭한다.

국민은행은 KB-ELECTRA, KB-BERT, KB-ALBERT 등 금융에 특화된 3종 딥러닝을 기반으로 한국어 사전학습 NLP기술로 이뤄진 KB-STA를 자체 개발 및 보유하고 있다. KB-STA는 고객상담센터에서 운영하는 챗봇·콜봇을 통해 대고객 응대, 금융 관련 정보 검색 및 비정형 데이터 분석에 적용됐다.

2021 대한민국 인공지능대상에서 금융부문 대상으로 소개된 바 있는 KB-ALBERT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기술 개선 및 고도화를 진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다중 감성 분석, 형태소 분석, 개체명 인식, 문서 자동 분류, 기계 독해 등 기능이 개선 및 추가됐다.

현재 국민은행 직원포탈인 ‘KB-Wisenet’에 KB-STA 기반 AI 검색엔진을 적용했다. 자산운용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는 뉴스&SNS 비정형데이터 기반 시장 흐름 분석 시스템 'KB-DAM'도 개발했다.

국민은행은 딥러닝을 활용한 KB AI-OCR 기술을 내재화한 OCR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 광학문자인식(OCR)은 광학 장치를 통해 수집된 정보 또는 디지털 이미지 내의 글자를 디지털 문자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단어의 위치를 찾아내고 이미지로부터 단어를 인식기가 읽어낸 뒤 해당 단어가 가지는 의미를 찾아내는 과정이 자동으로 이뤄진다.

특히 KB AI-OCR은 금융업무에 특화된 문서 분류, 문자 검출, 문자인식 및 문자 분석을 수행하는 4개의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모델로 구성됐다. 단어 위치를 AI 검출기가 찾고 이미지로부터 단어를 AI 인식기가 읽어낸 뒤 해당 단어가 가지는 의미를 AI 문자 분석기를 통해 찾아내는 과정이다. 현재 법인·개인 CDD(고객확인제도) 준수를 위해 활용되고 있다.

수상자인 오순영 KB국민은행 AI센터장(상무)은 "고객은 은행 바깥에 있는 실제 고객도 있지만 은행 내부에서 은행 업무를 하는 분도 고객"이라며 "인공지능 기술을 외부에 있는 고객과 내부 직원들이 잘 사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j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