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텔, 보훈공단·중앙보훈병원·통일의료기와 스마트베개 만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1.25 15:01
메텔은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중앙보훈병원, 통일의료기와 함께 '수면장애 개선을 위한 스마트베개 연구개발·사업화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MOU 참여사와 기관은 사용자 수면을 측정해 수면장애와 수면 질 제고를 지원하는 스마트 베개를 개발할 계획이다. 메텔은 수면모니터링 시스템 개발과 AI 스마트 베개 제품을 만든다. 중앙보훈병원은 스마트 베개 임상 평가를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할 방침이다. 통일의료기는 사업화 추진에 필요한 국내외 시장 개척을 맡는다.

메텔-중앙보훈병원, 스마트베개 연구개발 MOU 체결 기념사진 / 메텔
정기 메텔 대표는 "병원과 공동연구, 협력을 기반으로 제레마 스마트 베개 제품을 더욱 고도화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유근영 중앙보훈병원 병원장은 "국가유공자는 물론 국민의 생활 전반에 유용하게 쓰일 첨단 의료기기를 만들겠다"고 했다.

김덕중 통일의료기 대표는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서 삶의 질을 제공하는 물건을 만드는 데 동참하게 돼 뜻깊다"고 전했다.

이유정 기자 uzzon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