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대표 우주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누리호 4회 발사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2.02 10:20
한국 대표 우주기업으로 도약한 한화그룹이 향후 4차례 더 누리호를 발사하게 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으로부터 2860억원 규모의 ‘한국형발사체(이하 누리호) 고도화사업 발사체 총괄 주관 제작’ 사업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누리호 고도화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873억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항우연과 민간기업 주도로 한국형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를 발사해 우주수송 역량을 확보하고 민간 체계종합 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한화그룹 미래 우주사업 밸류체인.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우선협상 대상자에 선정된 뒤 본계약을 체결했으며 항우연과 함께 내년부터 2027년까지 누리호 3기를 제작하고 4회 추가적으로 발사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항우연이 보유한 누리호 체계종합 기술 및 발사운용 노하우를 순차적으로 전수받게 된다. 2023년으로 예정된 3차 발사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총 4차례 걸쳐 누리호를 발사해 우주기술 검증, 지상 관측 등 다양한 미션을 수행할 실용위성을 궤도에 올린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발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서 향후에는 민간의 인공위성, 우주선, 각종 물자를 우주로 보내는 ‘우주 수송’ 사업의 상업화에도 나서겠다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누리호 추가 발사는 여전히 성공을 확신할 수 없는 도전적인 사업이지만 항우연의 축적된 역량과 국내 300여개 업체의 기술, 한화의 우주 사업에 대한 열정으로 추가 발사에 성공해 대한민국의 우주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