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대형 MMORPG 출격 준비… 글로벌 게임시장 겨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3.01.26 06:00
올해도 국내 게임사들이 다양한 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를 글로벌 게임 시장에 선보인다. 그동안 국내 시장을 겨냥했던 게임 장르였지만 올해는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 모델(BM) 등을 선보일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엔씨소프트의 ‘TL’, 카카오게임즈의 ‘아레스: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컴투스홀딩스의 ‘월드 오브 제노니아’, 위메이드의 ‘나이트 크로우’. /각 사
국내 게임사들, 멀티플랫폼 MMORPG 신작 대거 출시 예고

2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도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게임 시장에 대형 MMORPG들이 출시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올해 상반기 내 PC·콘솔 신작 ‘쓰론앤리버티(TL)’를 출시한다. TL은 기존 리니지 지식재산권(IP)이 아닌 새로운 IP 기반의 신작으로 이용자 선택에 따라 역할이 변화하는 ‘프리 클래스’, 이용자가 참여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이용자간 대전(PVP)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두 개의 MMORPG를 선보인다. 우선 올해 1분기 신작 ‘아키에이지 워’를 출시한다. 아키에이지 워는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의 차기작으로 PC,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MMORPG 신작이다. 원작의 향수를 자극하는 캐릭터와 스토리,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고퀄리티 그래픽이 특징이다.

또 올해 상반기 중으로 신작 ‘아레스:라이즈 오브 가디언즈’를 출시한다. 다크어벤저 시리즈의 반승철 대표가 설립한 개발사 세컨드다이브가 개발 중인 PC, 모바일 기반 MMORPG 신작이다. 다양한 스킬과 속성을 가진 장비, ‘슈트’에 따라 달라지는 스타일리쉬한 플레이에 보스 몬스터에게 대적하며 펼치는 전략적인 전투, 지상과 하늘을 넘나드는 ‘발키리’ 등으로 차별화를 더했다.

컴투스홀딩스는 올해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를 출시한다. 월드 오브 제노니아는 제노니아 시리즈를 계승한 신작으로 컴투스가 개발을 맡았다. 역대 제노니아 스토리를 기반으로 방대한 콘텐츠를 구현했고 모든 이용자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침공전’ 등 퀄리티 높은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 외에도 위메이드는 올해 4월 PC·모바일 기반 신작 ‘나이트 크로우’를 출시한다. 나이트 크로우는 대형 MMORPG 개발 경험이 풍부한 개발진으로 구성된 매드엔진이 개발을 맡았다. 13세기 유럽을 재구성해 세상 뒤편에서 활약하는 ‘밤까마귀 길드’ 일원이 활약하는 스토리를 그린 오픈월드 MMORPG다.

글로벌 게임 이용자 지출 2위 MMORPG…"기존과 다른 운영 필요"

이들 게임사들은 MMORPG 신작 출시 소식을 알리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입을 모았다. 그동안 국내 게임 시장에 특화된 장르였지만 올해부터는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MMORPG 장르를 안착시키겠다는 목표다.

업계에서는 최근 MMORPG에 대한 글로벌 게임 이용자들의 관심이 지속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2 대한민국 게임백서를 보면 2021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이용자들의 지출이 가장 많았던 장르는 배틀전략 장르였고 2위에는 MMORPG가 이름을 올렸다. MMORPG 지출은 2020년보다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1년 기준 글로벌 PC게임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하며 콘솔, 모바일 등 다른 플랫폼 대비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2025년까지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PC게임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도 전망했다.

다만 국내 게임 시장에서 주로 선보였던 BM 등의 운영으로는 글로벌 게임 이용자들의 지속적인 유입을 끌어내는 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미 글로벌 게임 시장에 국내 게임사들의 페이투윈(P2W) BM 구조 방식이 알려져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빠른 성장과 콘텐츠 소모에 따른 이용자들의 특성을 이용한 BM이 많지만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는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단기간 높은 매출을 거두는 대신 장기적인 게임 운영, 인지도 확대 등 다른 목표들을 달성할 수 있는 운영을 시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가영 기자 sgy0116@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