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코레일 손잡고 ‘항공권·철도 승차권' 연계 서비스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3.01.26 09:37
아시아나항공이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와 제휴해 ‘항공권+철도 승차권 연계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적용 대상은 아시아나항공의 한국 출·도착 장거리 노선(미주·유럽·시드니)과 국내 8개 도시(부산·동대구·광주송정·울산·포항·진주·여수엑스포·목포)이며 항공권 결제 시 철도 이용권을 포함해 구입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A321 NEO 항공기.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이 서비스를 통해 지방 출·도착 고객이 해외여행을 갈 때 기존처럼 열차 승차권과 항공권을 별도로 구매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지며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 아시아나항공 카운터를 이용해 체크인 및 수하물 위탁 후 인천공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보다 많은 여행객이 아시아나항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 교통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