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운영 산 넘어 산, 하반기 전기요금 대폭 상승

박철현 기자
입력 2008.05.23 09:12

 


빠르면 오는 하반기부터 전기요금이 대폭 인상될 조짐이다.


 


이재훈 지식경제부 제2차관은 22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전 연료비 상승 등으로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내년은 너무 늦으며
올해 안에 어떤 형태로든 인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전기요금 인상 요인에 대해 “지난해 7.6%, 올해 상반기에 다시 5.5%의 인상요인이 발생했다”고 전하며 “인상폭은 가능한
서민생활에 충격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해 인상요인을 모두 반영하지는 않을 것임을 내비쳤으나 중국의 경유 수입 증가로 인한 국제 경유가
급등으로 인해 산업분야에서는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인상폭은 차후 물가당국과의 협의와 향후 경제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으나 인상 요인을 모두 반영하면 인상률이 두 자릿수에 이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수십 대의 PC를 가동시키는 PC방으로써는 이번 전기요금 인상소식은 그야말로 치명적이지 않을 수 없다. 등록제 실시, 전면금연화 추진
등으로 PC방 업계가 혼란스러운 가운데 들려온 전기요금 인상 소식은 업주들의 고충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color=#666666>아이러브PC방 이시우 기자


아이러브PC방(
http://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