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킬러' 닛산 370Z 출시

김재희
입력 2009.08.11 16:46 수정 2009.08.11 16:50


한국닛산은 GT-R과 더불어 닛산을 대표하는 고성능 스포츠카인 '370Z'의 국내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국내 출시 가격은 5천680만원으로 확정하고 라이벌 모델로
포르쉐 카이맨을 선택했다.


'포르쉐는 벅찬 상대를 만났다'


광고 카피 역시 닛산 370Z가 경쟁 모델을 다분히 의식한 것을 반영해 도발적이다.


370Z는
Z시리즈만의 DNA를 강조한 ‘Z 다움(Z-Ness)’에 ‘새로움(Newness)’을 가미해 새로운 디자인과 새로운 성능으로 재탄생한
Z시리즈 최신 모델이다.


370Z는 '오직 스포츠 드라이빙을 위해'라는 원칙에 충실한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응답성, 출력, 연료효율은 향상시키면서 배기가스는 줄인 신형
3.7리터 DOHC V6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 출력 333마력, 최대 토크 3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빠른 변속 타이밍과 높은 응답성을 지닌 신형 7단 자동변속기와 엑셀레이터 패달의 밟는 정도에 따라 연료 흐름을 최적으로 제공하는 닛산 고유 가변식 흡기 밸브 리프트 컨트롤(VVEL, Variable Valve Event and Lift) 등을 탑재해 응답성과 연료 효율성을 개선시켰다. 이를 바탕으로
9.6Km/L의 높은 연비와 배기가스 배출 감소까지 충족시켰다.


알루미늄 비중은 늘리고 강철 비중은 줄인 가벼운 중량의 차체는 비틀림 강성 및 전반적인 차체 강성까지 개선했다. 각종 장치를 추가했지만 불필요한 중량은 감소시켜
108kg에 달하는 혹독한 다이어트를 거쳤고 휠 베이스를 기존 350Z 대비 10cm를 줄여 민첩하고 편안한 핸들링을 제공한다. 주행시 무게가 뒤로 쏠리는 스쿼트
현상을 감안해 정지시 무게 배분을 53:47로 맞춰 주행시 50:50에 최대한 근접해 높은
주행 능력을 보인다.


370Z의 스타일은 롱 노즈(Long Nose), 숏 데크(Short Deck)로 대표되는Z시리즈의 전통은 유지하면서 새로운 스타일을 가미해 마치 스프린터의 균형 잡힌 근육질 몸매를 연상시킨다. 후륜구동 차량의 황금 비율을 구현한 차체 라인은 서있어도 달리는 듯한 역동성이 잘 드러난다.


부메랑 형상의 헤드라이트와 테일램프, Z 앰블럼 사이드 램프 등 세부 디자인은Z시리즈의 DNA을 상징한다. 여기에 공기저항계수는 동급 최고 수준인
0.30Cd에 불과해 스타일과 기능성 모두 잡았다.


인테리어는 인체 공학 설계를 기반으로 기능성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기존
2인승 스포츠카의 한계를 뛰어넘었다. 가시성이 높아진 직관적인 디자인의 각종 계기판 구성과 배열은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시킨다.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보스®와 공동으로 개발한 오디오 시스템은 최고의 서라운드 음향을
구현하고 대용량 트렁크와 수납 공간은 '언제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콘셉트와
맞는다. 주요 인테리어 소재는 인체의 피부와 흡사한 370Z 전용의 스웨이드로 높은 감성 품질을 자랑한다.


370Z의 독창적인 개성은 내외관 컬러에서도 잘 드러난다. Z시리즈 고유의 아이콘 색상인 프리미엄 얼티메이트 옐로우(Premium Ultimate Yellow), 몬터레이 블루(Monterey Blue), 펄 화이트(Pearl White) 등 총8가지 외관 컬러와 스웨이드 소재의 블랙 및 퍼시몬 오렌지 컬러를 인테리어로 선택해 독특한 분위기를 낸다.


닛산 기술력을 상징하는
‘Z시리즈’는 올해로 출시40주년을 맞았다. 1969년 1세대Z는 일본과 미국에서 동시에 출시됐다. 일본에서 ‘페어레이디(Fairlady) Z S30’, 미국에서 ‘240Z’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Z시리즈는 1996년 4세대를 끝으로 잠시 무대에서 퇴장했다. 지난 2002년 북미모터쇼를 통해
5세대 Z시리즈인350Z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최신 모델인370Z에 이르기까지 Z시리즈는 전세계
120여개 국가에서170만대 이상 판매되며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그렉 필립스 한국닛산 대표는“370Z는 최고의 퍼포먼스와 가장 합리적인 가격을 가진 스포츠카로 앞으로도 이런 스포츠카를 다시 만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닛산의 뛰어난 기술, 성능 및 스타일을 무기로 유럽 대표 고성능 스포츠카 브랜드와 직접 경쟁해 국내에 닛산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다나와 정보팀 김재희 wasabi@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