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컴퓨팅 환경 단순화, 시트릭스가 앞장서겠다”

정소라
입력 2009.09.02 13:38 수정 2009.09.03 09:46


“복잡한 컴퓨팅 환경을 단순화 하기 위해 가상화
기술 및 클라우드 컴퓨팅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시트릭스 또한 가상화 기술로 업무의
효율성을 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IT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트릭스가
앞장서겠다”



시트릭스시스템즈의 사장이나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템플턴이 방한, 복잡한 컴퓨팅 환경을 단순화 해야 한다라는 주제로 가상화 클라우드
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다.


지난 1일 마크 템플턴 CEO는 “시트릭스는 가상화,
클라우드, 네트워킹, SaaS(Software as a Service) 기술을 통해 복잡한 컴퓨팅 환경을
단순화하여 기업의 총소유비용을 낮추고 비용절감 효과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트릭스의 딜리버리센터를 통해 하나를 관리하는 것처럼 전체 자원을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 가상화 기술 업체인 젠소스를 인수한
시트릭스는 ‘시트릭스 딜리버리 센터’를 발표 가상화 기술에 앞장서고 있다.

모든
것을 단순화해야 한다고 강조한 마크 템플턴은 시트릭스 데스크탑 가상화,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서버 가상화,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킹, 클라우드 컴퓨팅 및 SaaS솔루션을
통해 수백만 사용자의 클라우드컴퓨팅을 단순화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IT자원을 필요할 때 마다 쓸 수 있는 서버인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기업은 최대한의 효율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트릭스는 강화된
C3플랫폼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을 공략화할 예정이다. 시트릭스는 ‘시트릭스
클라우드 센터’ 제품을 갖추고 윈도우 어플리케이션 및 데스크톱을 서비스 형태로
전달 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서비스에 최적화된 XenServer와 시트릭스 젠앱(XenApp),
젠데스크탑(XenDesktop)을 C3 플랫폼에 추가했다.


다나와 정소라 기자 ssora7@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