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도시형 CUV' 스포티지R 출시

김재희
입력 2010.03.23 14:08 수정 2010.03.23 14:08


기아차가 Real CUV 스포티지R(Sportage R)을 출시한다.

스포티지R은
세단의 승차감, SUV의 안전성, 미니밴의 공간 활용성에 개성 있고 세련된 스타일을

합해 ‘진보적 도시형 CUV(Crossover Utility Vehicle)’를 콘셉트로 개발되었다.


기아차의 『스포티지R』은 2004년 8월에 출시한 뉴스포티지에
이어 6년 만에 출시하는 후속 모델로 프로젝트명 ‘SL’로 개발에 착수, 3년 7개월의
연구개발기간 동안 총 2천 4백여 억 원을 투입해 완성되었다.



스포티지R은 2007년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큐(Kue)’의 혁신적 디자인을 이어받아 개성이 뚜렷하고 스포티하면서도
절제된 강인함이 돋보이는 세련된 스타일의 디자인을 선보인다.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반영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블랙베젤
헤드램프 등은 강인하고 스포티한 앞모습을, 전고-후저의 루프라인과 독특한 C필러,
걸윙 타입 아웃사이드 미러, 18인치 대구경 휠은 역동적이면서도 당당한 옆모습을,
직선의 단순함이 응용된 라인과 세련된 리어콤비램프 디자인은 고급스럽고 개성 있는
뒷모습을 연출했다.

스포티지R은 기존 스포티지 대비 전장 90mm, 전폭
35mm 늘어난 4,440mm와 1,855mm로, 안정감이 느껴지는 스타일로 탄생됐으며, 축거는
기존 대비 10mm 늘어난 2,640mm로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기아차는 스포티지R에 명품 심장인 R 2.0 디젤 엔진을
비롯, 쎄타Ⅱ 2.0 가솔린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다.



차세대 친환경 디젤엔진인 2.0 R엔진은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4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과 동급 최고 연비 15.6km/ℓ(2WD, A/T 기준)로
탁월한 경제성을 확보했으며, 유럽배기가스 규제인 ‘유로5’를 만족시킬 뿐만 아니라
저공해차로 인정받아 환경개선부담금이 5년간 면제되는 등 친환경성까지 갖췄다.


쎄타Ⅱ 2.0 가솔린엔진 역시 최고출력 166마력, 최대토크
20.1kg·m, 연비 12.1km/ℓ(2WD, 자동변속기 기준)의 우수한 성능과 연료효율성을
확보했다.

스포티지R의 가격은 디젤 2WD 모델이 1,990만원~2,820만원, 디젤
4WD 모델이 2,170만원~3,000만원, 가솔린 모델이 1,855만원~2,515만원이다.


IT조선 김재희 기자 wasabi@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