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한국MS, ‘스마트 쉽’ 플랫폼 구축 맞손

노동균 기자
입력 2012.08.27 16:42 수정 2012.08.27 17:43


스마트 열풍이
조선 업계에까지 불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 고재호, www.dsme.co.kr)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김 제임스우 , www.microsoft.com/korea)와 손잡고 첨단 조선 산업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27일 양사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조선-IT 융합을 골자로 하는 ‘스마트 쉽(Smart Ship)’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를 발판으로 두 업체는 해당 기술에 대한 아키텍처
및 서비스 시나리오·로드맵, 플랫폼 및 어플리케이션의 공동 개발에 나선다.
또한 기술검증을 위한 파일럿 시스템 구축, 상용서비스 추진을 위한 공동마케팅에서
홍보까지 다각도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민성원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업고객 사업본부 본부장 전무(왼쪽 4번째)와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설계부문장 전무(왼쪽 5번째)가 ‘스마트 쉽’ 플랫폼 개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세부적으로는 선박
내 성능감시 및 조기경보 시스템, IP기반 통합 메시징 시스템 구축, 선박 설비 및
운항을 위한 글로벌 통합 원격 관제센터를 구축하고 이를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를
통해 구현함에 초점을 두고 있다.


 


스마트 쉽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 셰어포인트와 같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플랫폼, 실시간 성능감시 및 모니터 솔루션과 대시보드 플랫폼을 구축한다.
동시에 전 세계를 운항 혹은 기항 중인 선박의 운항·설비 진단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퍼블릭클라우드 플랫폼 ‘윈도 애저’ 등을 통합 제공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에 힘입어 신규 선박수주 세일즈의 차별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향후 기존 선주사, 선박운용사를 대상으로
한 실시간 선박설비, 운항관제 원격 모니터링 부가 서비스 제공, 글로벌 선박 유지
보수 서비스 등의 응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설계부문장 전무는 “우리나라는 2000년 이후 세계 조선시장의 35% 이상의 점유로
조선 선도국의 위상을 떨치고 있지만 중국이 2015년까지 조선 산업 전반에서 한국을
추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값싼 노동력에 기반한 원가 경쟁력, 국적선 수주 지원
등으로 거세게 추격을 하고 있다”라며 “이번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스마트 쉽 분야
개발 협력은 차별화된 첨단 IT 기술의 융합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조선 산업의
선도적인 입지를 굳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