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비전 블리자드 '디아3·콜옵2' 효과, 최대 매출 달성

박철현 기자
입력 2013.02.08 17:26 수정 2013.02.08 17:53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디아블로3’와 ‘콜오브듀티 블랙옵스2’의 판매 호조로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7일(현지시각) 발표한 4분기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총 매출은 48억5600만 달러(한화로 약 5조 3000억원)로 전년 대비 약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은 11억4900만 달러(한화로 약 1조2000억원)로 지난해와 대비해
6% 늘어나, 매출과 순이익 모두 소폭 상승하는 성과를 내놨다.


 


그 중 눈여겨볼 성과는
디지털 다운로드 수익의 상승이다.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디지털 수익은 약 15억4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2 %나 증가했다.


 



 


여기에 4분기 실적은
17억6800만 달러의 매출로 3억5400만 달러 상당의 순이익을 기록했고, 작년과 비교해
상승했다.


 


경기 불황에서 블리자드의
성장세는 디아블로3와 함께 콜오브듀티, 스카이랜더 등 자사의 프렌차이즈 게임들이
성공을 거두며 실적 상승세를 뒷받침 해줬다.


 


특히 디아블로3의
경우 지난해 기준 약 1200만장 넘게 팔려 성장을 도왔고, 게임 출시 첫날 전세계
5억 달러를 판매한 ‘콜 오브 듀티:블랙 옵스2’도 역대 게임 시리즈 중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해 액티비전 블리자드 실적을 도왔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