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밍 악성코드 급증‥예방법은 "은행 사이트는 'https' 확인"

홍효정
입력 2013.10.16 15:17

 


신종 사기수법인
파밍 악성코드 예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파밍은 악성코드가
PC에 잠입해 정상 은행사이트에 접속해도 가짜 사이트로 연결되며 해당 계좌의 금액을
모두 탈취하는 사기 수법이다.


 



▲파밍
악성코드 급증 (자료=한국인터넷진흥원)


 


15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지난 9일 이후 접속이 많은 웹사이트를 중심으로 파밍 악성코드가 급증하고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35만 대의 파밍 악성코드 감염 PC를 확인했고, 총
100만 건의 파밍 사이트 접속 시도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정상적인 은행 사이트에서는 전체 보안카드 번호나 과도한 금융정보
입력을 요구하지 않으니 반드시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파일공유 사이트를
이용할 경우 악성코드 감염을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상적인
은행 사이트 주소는 'https'로 시작하는데 반해 파밍 사이트는 'http'로 시작하므로,
주소를 자세히 살펴보는 것도 파밍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