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주연 열애설, 상처만 남기고 마무리…가장 큰 피해자는?

하순명 기자
입력 2013.12.23 19:30

 




소지섭 주연 열애설, 여성월간지 우먼센스 1월호 보도내용 (사진 출처 : 여성월간지
우먼센스)


 


한차례 폭풍우가
지나가듯 순식간에 터진 소지섭과 애프터스쿨 주연의 열애설이 오늘(23일) 하루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여성월간지 우먼센스
1월호가 보도한 소지섭과 주연은 과거 드라마 '유령'에서 만난 엠블랙 지오가 오작교
역할을 해, 1년 4개월간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처음으로 반응을
보인 것은 지오 소속사였다.


 


지오의 소속사 제이튠캠프
관계자는 "지오에게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의 소개팅을 주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지오가 기사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데 깜짝 놀란 상태"라고 밝히며
지오가 두 사람 사이에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소지섭 소속사가
열애설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지섭 소속사 51K
측은 "소지섭과 주연은 연인 관계가 아닌 선후배 사이다"라며 "두
사람이 친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연인 관계는 아니다. 동반 미국 여행도 사실무근이다"라고
못 박았다.


 




지오 "똥줄을 타?" 격앙 (사진 출처 : 지오 트위터)


 


 


그런데 갑자기 지오의
막말이라며 인터넷이 다시 들썩였다. 지오가 트위터에 남긴 글 때문이다.


 


지오는 자신의 트위터에
'멍청한건지 심심한건지 한심하기 짝이없다. 기사가 나면 사실 여부를 떠나 사실이
되어버리는 세상. 내가 겁을 먹었다고? 똥줄을 타?ㅋㅋㅋㅋㅋㅋㅋ아닌건 아니라 해야죠.
하지도 않은 말 지어낸 기자분도 이 글을 보셨으면 합니다^^'라는 다소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는 소지섭-주연
당사자들의 입장 해명 전에 지오가 자신이 둘의 주선자가 아님을 밝힌데 따른 네티즌의
반응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둘의 열애에 오작교
역할을 한 것 자체가 불만인지, 아니면 아니라고 해명한 것이 불만인지 알수는 없으나
불만의 화살이 지오를 향했음은 부정할 수 없다.


 


주연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열애서 보도 직후, 주연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오고 있는 중이어서 본인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하더니 오후 늦게서야 보도자료를 통해 "개인적으로 친분을
가지고 있는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이라고 확인됐다"라고 소지섭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선후배로서 친분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기사를 통해 보도되고 있는 것처럼
열애를 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므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폭풍우 같이
일었던 소지섭-주연의 열애설은 '사실무근'인 것으로 결론이 났다.


 


이번 열애설로 가장
피해를 본 사람은 누굴까?


 


열애설만으로도 팬들이
들고 일어나는 것을 경험한 소지섭일까, 소지섭의 열애 상대로 지목돼 주목 받은
주연일까, 아니면 오작교 노릇 했다며 집중 포화를 받은 엠블랙 지오일까.


 


그도 아니면 소지섭과
주연이 연애 한다고 대문짝만하게 보도한 잡지사일까?


 


소지섭과 주연의
열애설은 연관된 당사자에게 잊지 못할 한바탕의 해프닝으로 기억될 듯 싶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