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귀요미, 굳이 강요한 것도 아닌데 스스로 왜?

하순명 기자
입력 2014.01.01 23:43

 




소지섭 귀요미 (사진 출처 : 2013 SBS 연기대상)


 


배우 소지섭이 소간지를
벗고 스스로 귀요미 송에 포즈를 취해 화제다.


 


지난달 31일에 진행된
SBS 연기대상에서는 시청자들이 보내준 기발한 UCC 영상이 소개되어 큰 웃음을 줬다.


 


일반인들이 제작했다고
보기엔 완성도가 높아 깊은 인상을 준 UCC 중에 '주군의 태양'의 소지섭의 손액션만
모아 제작된 귀요미 영상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해당 영상에는 소지섭이
언제 저런 다양한 손놀림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절며한 편집에 객석에 앉은 소지섭을
비롯한 참석한 배우들이 다들 빵빵 터졌다.


 


'주군의 태양'의
소지섭의 대표적인 손놀림은 얼굴에 손을 댔다 떼며 '꺼져'가 가장 대표적이었다.
하지만 영상을 보니 손가락을 하나부터 여섯까지 편집이 가능했다.


 


이를 본 소지섭은
자신의 모습에 쑥쓰러워 하면서도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MC 이휘재가
"절대 시키지 않겠다"고 반복하다 귀요미 송의 "1 더하기 1은"을
부르자 소지섭은 손가락을 양 볼에 갖다 대며 카메라를 향해 깜찍한 표정을 지어
보여 주변 사람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


 


소지섭 귀요미 애교를
접한 누리꾼들은 "소지섭 귀요미, 아~~ 소간지도 멋있지만 귀요미송을 하니
정말 귀여워", "소지섭 귀요미, 나도 모르게 '꺄~악' 소리를 지르고 말았네요",
"소지섭 귀요미, 이런 모습 처음이야! 사랑해 소간지!", "소지섭
귀요미, 이러니 안반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소지섭은 2013
SBS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