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공공부문 SW사업 3조 5503억원…전년대비 7.9% 증가

유진상 기자
입력 2014.03.13 22:27 수정 2014.03.14 01:22

 


2014년 공공부문 소프트웨어(SW)사업 수요예보 조사 결과 올해
공공부문 SW사업규모는 3조 5503억원으로 전년대비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공공부문 2141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 공공부문 SW사업 수요예보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SW 구축예산은 2조 5711억원으로
전년대비 2791억원 증가했다. 또 상용SW 구매 예산은 전년대비 217억원 증가한 2493억원,
HW구매 예산은 7299억원으로 전년대비 5.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미지=미래부


 


세부별로 살펴보면, SW구축사업의 경우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이 1조 1491억원으로 44.7%를 자치했으며 SW개발 사업이 1조 336억원으로 40.2%를
차지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환경구축 사업이 634억원 증가하였는데, 이는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SW구매사업은 사무용과 보안분야가 1086억원으로 전체
비율의 43.5%를 차지했다. HW 구매사업은 서버 및 PC 분야가 총 5409억원으로 74.1%였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14일 서울 과총회관 대회의실에서
올해 공공부문 SW사업 수요예보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유진상 기자 href="mailto:jinsang@chosunbiz.com">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arget=_blank>src="http://img.danawa.com/cms/img/2014/03/05/1394015776_thumb.jpg">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