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인도네시아 아스트라 그룹에 웹방화벽 ‘와플’ 공급

유진상 기자
입력 2014.04.30 20:01

 



▲ 펜타시큐리티
웹방화벽 와플(사진=펜타시큐리티)

 


[IT조선 유진상
기자] 펜타시큐리티시스템(대표 이석우, 이하 펜타시큐리티)이 자사의 웹방화벽 '와플'을
인도네시아 아스트라 그룹 본사에 공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스트라는 18만여명의
직원과 160여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인도네시아 거대 기업으로 최근 웹사이트들이
공격 위험에 노출되어 있고 전산망이 복잡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와플을
선정했다.


 


아스트라 관계자는
“와플 도입 후 주기적인 관리나 업데이트 없이도 효과적으로 웹사이트에 대한 공격을
차단하게 됐다”며 “아스트라 본사를 시작으로 전 계열사에 와플을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펜타시큐리티는
말레이시아에 10G급 제품 납품을 위한 개념검증(POC)를 진행하고 있는 등 주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