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래퍼로 귀환…"18년 동안 난 연기하며 살았어" 고백인가

미디어잇2
입력 2014.06.24 23:12

 



▲소지섭
싱글앨범 '18years'(출처=소지섭 싱글앨범)


 


배우 소지섭이 래퍼로
다시 돌아온다.


 


24일 소지섭 측은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싱글앨범 ‘18 YEARS'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싱글앨범 '18 YEARS'는 타이틀곡 '18 YEARS'외에 'Boy Go','환상속의
그대'도 담고있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두 번째 미니앨범 ‘6시…운동장’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18 YEARS'는
데뷔 18년 차 소지섭이 직접 작사한 곡으로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배우로서의 속마음을
담아냈다.


 


한편 이날 함께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의자에 묶인 소지섭이 어두운 톤의 메이크업과 의상, 조명속에서 화면을
응시하며 담담하고 당당하게 랩을 하는 모습을 담았다.


 


가사에는 "깜깜한
tv란 방 속에서 잠깐만 벗어나길 난 원했어" "18년 동안 난 연기하며 살았어
18년 동안 난 가면을 쓴 채 살았어" 등 18년 배우인생을 랩으로 묘사하고 있는
듯 하다.


 


도입부는 강한 비트와
피아노 선율의 묘한 조화속에, 소지섭 특유의 읖조리듯 내뱉는 목소리가 잘어우러진다.
특히 가수 샛별의 후렴구도 더해져 눈길을 끌었다.


 


소지섭 래퍼 귀환에
네티즌은 “소지섭 래퍼, 목소리가 좋아”, “소지섭, 랩을 정말 사랑하시는듯”,
“응원합니다", "'주군의 태양' 주군이 랩을 하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