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자체 新 플랫폼 구축…글로벌 도약 시동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7.04 11:21 수정 2014.07.04 11:31

 


[IT조선 박철현]
스마일게이트 그룹(회장 권혁빈)이 격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발판으로 스마일게이트 인터넷과 팜플의 새로운 플랫폼 사업 계열사를 출범한다고
4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인터넷과
팜플이 연합한 새 플랫폼 사업 계열사는 권혁빈 그룹 회장이 대표직을 겸직하며 플랫폼
사업의 성공적인 론칭과 안정적인 서비스라는 목표달성을 위해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플랫폼
사업을 통해 기존 유/무선 유통의 한계를 뛰어넘어 스마일게이트 고객들에게 보다
진보된 개념의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기존 스마일게이트 인터넷과 팜플 양사가 해왔던 콘텐츠 유통뿐 아니라 이용자와
개발자가 직접 맞닿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상호 시너지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이번 출범이
장기적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하고 있다. 최근 국내외를 막론하고 플랫폼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일게이트는 차별화된 플랫폼을 구축해 그간 스마일게이트 그룹에서 쌓아온 글로벌
서비스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플랫폼 사업 영역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스마일게이트는
자사 플랫폼에 완벽한 현지화와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각 지역에 적합한 최상의
콘텐츠를 발굴, 입점시킬 계획이다. 또 자체 투자 계열사를 통해 개발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방침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회장은 “스마일게이트의 미래 가치를 높이기 위한 초석으로 플랫폼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이용자와 개발사, 그리고 다양한 콘텐츠가
드나들 수 있는 대표적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