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성능·용량 높인 ‘엑사리틱스 인메모리 머신 X4-4’ 발표

노동균 기자
입력 2014.10.22 11:42 수정 2014.10.22 11:53


[IT조선 노동균]
오라클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및 하이페리온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고성능 분석을
제공하도록 설계된 ‘엑사리틱스 인메모리 머신 X4-4’를 22일 발표했다.


 


엑사리틱스 인메모리
머신 X4-4는 성능을 높이면서도 낮은 총소유비용을 제공하기 위해 업데이트된 하드웨어와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플랫폼, 인메모리 애널리틱스 소프트웨어가 사전
통합된 제품이다.


 


특히 오라클 엔지니어드
시스템에 맞춤화된 인텔 제온 E7-8895 v2 시리즈 프로세서를 사용해 하드웨어가 대폭
업그레이드 됐다. 또한 메모리는 3TB, PCI 플래시는 4.8TB, 하드디스크의 경우 7.2TB까지
지원하는 등 모든 차원에서 용량이 향상됐다.


 


또한 폭넓은 리포팅
및 분석 기능을 지원하도록 오라클 엔데카 인포메이션 디스커버리, 오라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파운데이션 스위트, 오라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애플리케이션, 오라클
리얼타임 디시젼, 오라클 타임스텐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오라클 하이페리온 엔터프라이즈
퍼포먼스 매니지먼트의 최신 버전을 지원한다.


 


발라지 옐라만칠리(Balaji
Yelamanchili) 오라클 비즈니스 애널리틱스 및 하이페리온 제품 부문 제품개발 조직
수석 부사장은 “향상된 용량과 더욱 뛰어난 메모리가 탑재된 오라클 엑사리틱스
인메모리 머신 X4-4는 기업이 극도의 성능과 강력한 비즈니스 사용자 경험으로부터
오는 혜택을 얻는데 필요한 분석 성능을 위한 유연한 기반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