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우리은행장에 이광구 부행장 내정

김남규 기자
입력 2014.12.05 18:53 수정 2014.12.05 19:11
이광구 우리은행장 내정자

[IT조선 김남규] 이순우 행장의 뒤를 이을 차기 우리은행장으로 이광구 부행장(57·사진)이 내정됐다.


우리은행 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는 5일 오후 2시부터 이광구 부행장과 김승규 부행장, 김양진 전 수석부행장 등 후보 세 명에 대한 심층 면접을 진행한 후, 이날 17시 30분경 이광구 부행장을 차기 행장 후보자로 내정했다.


이광구 부행장은 천안고와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1979년 상업은행에 입행해 금융인의 길에 들어섰다. 홍콩지점장과 경영기획본부 부행장 등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고, 조직 내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이광구 부행장은 행추위 심층면접 이전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모교이자 최근 금융권내 최대 세력을 부각되고 있는 서금회 출신이라는 이유로, 청와대 내정설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행추위 측은 "이광구 후보가 은행업 전반에 대한 폭 넓은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우리은행의 기업가치를 제고할 것"이라며 "최대 현안인 민영화와 우리은행 경쟁력 제고에 큰 기여를 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행추위는 이 내정자의 선임 안건을 오는 9일 열릴 이사회에 올릴 계획이다. 30일 예정된 우리은행 주주총회에서 선임안이 통과되면 이 내정자는 행장직에 오르게 된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