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눈 펑펑 , 천안·보령 8cm 이상 쌓여…14일까지 한파 계속

미디어잇3
입력 2014.12.12 22:59 수정 2014.12.13 08:31

함박눈 펑펑

전국에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모습 (사진=SBS 보도 화면 캡처)

12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함박눈이 펑펑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금까지 천안 8.7cm, 보령 8.2cm, 서산 6.2cm, 청주 5.2cm, 전주 3.7cm의 함박눈이 내렸다.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남부의 함박눈은 이날 밤 안으로 그치겠지만, 충청남북도와 경상남북도 내륙에는 새벽 한때 눈이 오겠고, 충남서해안과 전라남북도·제주도는 13일까지 함박눈이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충남서해안과 전라북도, 제주도산간과 울릉도,독도에는 최고 10에서 많게는 15cm 이상, 충남내륙과 전남 내륙에도 2~8cm의 함박눈이 내리며 제주도와 충청북도, 경상남북도서부내륙에는 1~3cm, 강원남부, 전남남해안과 경북내륙에는 1cm 안팎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주말인 14일까지 한파는 계속 이어져 토요일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7도, 일요일 아침에는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다.

함박눈이 펑펑 내린다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함박눈 펑펑, 이제 곧 크리스마스다", "함박눈 펑펑, 출근하려면 힘들겠다", "함박눈 펑펑, 이제 진짜 겨울이네", "함박눈 펑펑, 충남에 눈이 진짜 많이 내렸다", "함박눈 펑펑, 내일 빙판길 조심해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