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벤처스, 우리기술투자와 '두나무'에 20억원 투자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2.25 14:06 수정 2015.02.25 14:38

[IT조선 최재필] 퀄컴의 벤처투자 전문 자회사인 퀄컴벤처스는 우리기술투자와 함께 모바일 증권 서비스 업체인 '두나무'에 20억원을 투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 두나무가 선보인 카카오톡 친구 관계를 활용한 증권 거래 서비스 ‘증권플러스’의 성장세에 따른 결정이다. 두나무는 지난 2013년 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2억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미지=퀄컴벤처스


 
'증권플러스'는 친구 간 관심 종목 공유와 증권사 제휴를 통한 편리한 증권 매매 기능으로 출시 1년 여 만에 일간 페이지뷰 1200만, 회원 30만명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유안타증권 등 국내 주요 증권사들의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외 증권사들과의 거래 연동을 추가로 준비 중에 있다.
 
두나무는 이번 투자금 확보에 따라 신규 사용자 확대와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랭킹과 커뮤니티 등 소셜 요소를 활용한 주식 정보 제공과 거래 촉진, 펀드 판매와 자산관리 등의 부가 서비스 확대를 통해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금융 서비스로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권일환 퀄컴벤처스 이사는 "기존 금융사들과 경쟁이 아닌 상생의 모델을 통해 시장을 확장 해 나간다는 점에서 증권 외 다양한 금융분야로의 빠른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