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첫 72개월 할부 등장…'링컨 MKZ·포드 포커스' 대상

정치연 기자
입력 2015.05.15 14:15 수정 2015.05.15 15:06

[IT조선 정치연] 수입차 업계 최초로 72개월(6년)에 달하는 '장기할부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포드코리아 공식 딜러 선인자동차는 링컨 MKZ와 포드 포커스 2개 모델을 대상으로 72개월 장기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장기할부 프로그램은 선인자동차와 부산은행 계열 캐피탈사인 BNK 캐피탈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기획됐다.

링컨 MKZ (사진=포드코리아)
링컨 MKZ(2015년식 101A 모델)는 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선수금 29.08%를 낸 뒤 월 40만원대의 할부금을 72개월간 납입하면 된다. 이와 함께 5년/10만km 무상보증 및 3년/6만km 소모품 무상교환 서비스, 서비스센터 수리 후 인도를 대행하는 픽업앤딜리버리 서비스를 추가 제공한다.
포드 포커스 (사진=포드코리아)
포드 포커스(2015년식)는 특별 가격 할인과 함께 선수금 36.62% 내고 72개월 동안 월 20만원대 할부금을 납입하는 조건이며, 5년/10만km 무상보증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김계묵 선인자동차 영업본부장(이사)은 "초기 구매 비용과 월 할부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제공되는 특별 혜택을 마련했다"며 "평소 구매를 고려했던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