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엔씨소프트 합작 대형 모바일 등…신작 31종 융단 폭격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7.15 16:11 수정 2015.07.15 18:22

[IT조선 박철현] 넷마블게임즈가 올 하반기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모바일 게임을 잇달아 선보인다. RPG, 캐주얼, 퍼즐, 스포츠, 슈팅, 액션, 전략 등 총 31종에 달하는 신작들이다. 특히 신작 안에는 엔씨소프트와 협업한 대형 모바일 게임도 포함돼 있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15일 구로 지밸리컨벤션홀에서 NTP(넷마블 투게더 프레스) 행사를 열고, 회사 비전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서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모바일 게임 프로젝트 성공 인프라와 글로벌 도전 전략, 넷마블의 청사진은 내놨다.

처음으로 공개된 모바일 신작들은 다양한 장르안에 대형 게임들을 포함해 모바일 시장 변화가 예고된다. 특히 넷마블은 올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31종의 신작게임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 출시해 글로벌 기업의 면모를 다진다는 전략이다.

넷마블게임즈 신작 모바일 게임

넷마블은 엔씨소프트와 협업한 대형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최초의 모바일 MMORPG ‘프로젝트S’를 필두로 PC온라인급 그래픽 퀄리티와 콘텐츠를 보유한 ‘이데아’, 듀얼 액션의 진수를 보여줄 액션 RPG ‘KON(Knights Of Night)’을 준비했다.

여기에 언리얼 엔진4를 이용한 모바일 콘솔 게임 ‘프로젝트P’와 전 세계 2억 명이 즐긴 신개념 애니메이션 RPG ‘프로젝트 스톤에이지 비긴즈’ 등 대형 모바일 라인업을 구축해 새로운 모바일 트렌드를 이끌 계획이다.

이밖에 전 세계 1억 명이 즐기는 모두의 마블을 세계적인 IP 디즈니와 결합한 캐주얼보드 ‘모두의마블 디즈니(가칭)’와 액션 RPG '블레이드 왈츠', 캐주얼 FPS '전민돌격', '프로젝트 그린다'와 함께 기존 흥행작인 ‘레이븐’ ‘세븐나이츠’를 해외 시장에 선보여 글로벌 공략에 속도를 낸다.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넷마블은 상식을 파괴한 혁신 경영, 스피드 경영으로 시장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장르에 모바일 신작을 만들고 서비스할 것"이라며 "회사는 트렌드를 예측하고 한 발 때로는 두 발 이상 앞서 나가는 전략경영의 기반 위에, 개발 스튜디오의 IPO 추진, 서구권 공략을 위한 해외개발사 M&A 등 적극적인 도전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메이저로 도약해 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