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게임넷, OGN으로 브랜드 변경…제2의 뉴미디어 대응 시작

박철현 기자
입력 2015.07.24 14:02 수정 2015.07.24 16:21

[IT조선 박철현] CJ E&M의 게임 채널 온게임넷이 OGN으로 브랜드명을 바꾸고, 제2의 도전을 시작한다. OGN의 브랜드 변화는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 쉽게 대응하기 위함이다.

온게임넷(현 OGN)은 24일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브랜드 론칭 발표회를 열고, 새로운 채널과 브랜드 OGN의 비전을 공개했다. 새로운 브랜드로 변화된 OGN의 핵심은 세가지 키워드를 가지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뉴미디어다.

글로벌은 OGN 브랜드 가치를 해외에 쉽게 알리기 위한 것이다. OGN과 온게임넷의 영문 검색 빈도에서 쉽게 노출될 수 있게 했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외국 국적의 선수, 캐스터 등의 설문 조사 결과 브랜드 영문 대응이 필요하다는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특히 글로벌 시장 대응을 위해 OGN은 해외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콘텐츠 제작, 현지 제작진을 활용한 로컬라이징 콘텐츠 제작, 모든 방송의 영문화 작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온게임넷 OGN으로 제2의 도약

OGN은 모바일 e스포츠를 대응한다. 모바일 기반으로 e스포츠를 키워 새로운 M플레이 시장을 개척한다. 최근 스마트폰 발전에 따라 모바일게임 역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OGN은 다양한 AOS 모바일 게임을 기반으로 시장의 새로운 e스포츠를 이끌어 나간다. 모바일 AOS 베인글로리 사례를 바탕으로 OGN은 새로운 마케팅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새로운 사업화 전략을 구축할 방침이다.

M스포츠 시장을 위해 OGN은 차기 e스포츠 프로젝트에 ‘클래시 오브 클랜’을 선정하고 핀란드 본사와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 결실은 오는 9월 24일 국내와 해외 상위 클랜을 초청하는 ‘코리안 클래시’ 방송에서 그 가능성을 평가받게 된다.

뉴미디어는 OGN이 디지털로 변화된 미디어 환경에 쉽게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손안의 미디어가 현실로 된 현재 상황에 맞춰, 시청자들의 이용 패턴에 맞는 다양한 플랫폼의 콘텐츠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유튜브를 비롯해 OGN플러스 등을 활용해 시청자 편의 중심에 맞는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임태주 OGN 국장은 “새로운 도전을 하지 않으면 미래를 바라볼 수 없다”면서 “남들이 하지 않던 게임 방송과 e스포츠를 만들었던 온게임넷이 새로운 브랜드 OGN으로 뉴미디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헌주 OGN 본부장도 “새로운 이름으로 바꾼다고 해서 온게임넷의 색채를 당장 빼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OGN은 새로운 브랜드로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며 “OGN은 방송만으로 소화할 수 없는 콘텐츠를 만들어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 대응하겠다. 향후 카카오TV와 CJ가 만들고 있는 ‘멀티 오티티채널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글로벌 전용 콘텐츠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