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한국에너지공단-신용보증기금, ESS 사업 ‘맞손’

김남규 기자
입력 2017.06.08 17:31
KB국민은행은 7일 한국에너지공단, 신용보증기금과 'ESS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세 기관은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ESS 보급·확산을 촉진하기 위해 상호 협력한다. ESS란 생산된 전기를 저장장치(배터리 등)에 저장(충전)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 사용 효율을 향상시키는 장치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사업성을 평가해 ESS 수요 및 공급기업을 추천하면, 신용보증기금은 해당
기업 대출금액의 90%까지 보증비율을 확대하고 0.2%p의 보증요율을 차감해준다. KB국민은행은 특별출연으로 사업자가 부담하는 보증료의 연 0.2%를 3년간 지원하며, 대출
금리를 최대 1% 우대해 ESS 수요·공급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KB국민은행은 친환경, 저탄소 미래에너지 시장 활성화를 위해 태양광발전사업자에게 대출한도 등을 우대하는'KB 태양광발전 사업자 우대대출'을 지난 4월 출시한 바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대표산업으로 성장가능성 및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미세먼지저감 등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로 신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