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현대·기아차, 중국사업본부 임원 인사…경쟁력 제고 차원

박진우 기자
입력 2018.11.16 11:06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사업본부 임원 인사로 조직 분위기를 바꾸고, 중국시장 경쟁력을 제고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이병호 중국사업본부장(사장), 차석주 중국기술연구소장(부사장), 이혁준 중국 지주사 총경리(전무). / 현대차 제공
16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중국사업본부장 이병호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직을 맡는다.

또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 차석주 전무와 현대차그룹 중국 지주사 정책기획실장 이혁준 상무는 각각 부사장, 전무로 승진하며, 중국제품개발본부장과 중국 지주사 총경리 임무를 수행한다.

베이징현대창저우공장 문상민 상무는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에, 기아차 화성생산담당 김성진 상무는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에 각각 임명됐다.

한편, 현 설영흥 중국사업총괄 고문은 비상임 고문으로, 현 중국제품개발본부장 정락 부사장, 현 현대차그룹 중국 지주사 왕수복 부사장, 현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 김봉인 전무, 현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 이병윤 전무 등은 자문에 위촉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