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닛산 로그 생산 누적 50만대 기록

박진우 기자
입력 2018.11.27 16:30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에서 만들어 수출하는 닛산 로그의 누적생산 대수가 2014년 8월 첫 생산이후 4년여만에 50만대를 넘었다고 27일 전했다.

생산 중인 닛산 로그. / 르노삼성차 제공
부산공장서 만드는 닛산 로그는 2014년 8월 첫 선적이 이뤄졌으며, 2015년 9월 10만대, 2016년 5월 20만대, 2017년 2월 30만대, 2017년 12월 40만대를 달성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의 단일모델 50만대 누적생산 기록은 1998년 출시한 SM5가 지난 2006년에 도달한 이후, 닛산 로그가 두번째다. 이번 기록은 SM5보다 빠른 4년 3개월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르노삼성은 2015년 11만7560대, 2016년 13만6309대, 2017년 12만3202대를 만들었다. 이는 당초 계약된 연간 8만대를 상회하는 것으로, 올해 역시 10만대 이상의 로그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북미에 수출되는 닛산 SUV 로그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전략적 협업에 의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생산하는 제품이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27일 부산공장에서 도미닉시뇨라 대표이사와 임직원, 협력업체 등 100여명이 참석해 닛산 로그 누적 생산 50만대 돌파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이기인 르노삼성차 제조본부 부사장은 "이번 닛산 로그 50만대 돌파는 지속적인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한 투자, 노사를 비롯한 구성원들의 상생협력의 결과"라며 "향후 세계 정상 수준의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