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프릭엔, 온라인 강의 듣는 ‘아프리칼리지’ 7일 론칭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1.07 10:26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온라인 강의 ‘아프리칼리지’를 본격적으로 서비스한다고 7일 밝혔다.

아프리칼리지의 온라인 강의는 아프리카TV에서 라이브로 시청할 수 있으며, 프릭엔 앱을 통해 VOD로도 제공된다. 또한 팟캐스트 ‘팟프리카’를 통해 오디오로도 수강할 수 있다.

아프리칼리지는 교수, 강사면 누구나 자유롭게 커리큘럼을 짜고, 온라인 방송을 통해 소통하며 강의를 진행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이용자는 아프리카TV, 프릭엔 앱 등 모바일을 통해서도 양질의 지식을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 아프리카TV 제공
아프리칼리지에서 수강할 수 있는 강의 콘텐츠로는 Free MBA가 있다. Free MBA 과정에는 현재 프릭엔에서 활동하고 있는 경희대 김정은 교수, arm 트레져데이터 한국총괄 고영혁 대표 뿐 아니라 추후 서울대 수리과학부 딥러닝 연구실, 플랫폼 전쟁 저자 김조한 등이 참여해 경제, 데이터액션, 파이썬 등에 대한 수준 높은 강의를 선보일 예정이다.

‘직장인클래스’, ‘퇴근후클래스’ 등 직장인을 위한 강의 콘텐츠도 마련됐다. 직장인클래스에서는 구글 애널리틱스, SNS 마케팅 과정 등 직무 역량을 높이기 위한 강의를 들을 수 있으며, 퇴근후클래스를 통해 캘리그래피, 교정운동 등 취미로 즐길 수 있는 강의 콘텐츠를 수강할 수도 있다. 또한 블록체인, AI 인공지능, 데이터, 플랫폼, 코딩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 강의인 ‘HOT클래스’도 들을 수 있다.

김영종 프릭엔 대표는 "아프리칼리지는 대상의 자유, 과정의 자유, 형식의 자유를 추구한다"며 "누가 정해놓은 커리큘럼이 아닌 교육 트렌드를 이끄는 BJ 또는 크리에이터들의 살아있는 지식과 경험을 장소 및 지역의 한계 없이 라이브로 연결한다"고 말했다.

아프리칼리지는 앞으로도 매달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이 시대가 원하는 지식 콘텐츠를 라이브 방송과 VOD를 통해 빠르고 재미있게 선보이는 에듀테인먼트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아프리칼리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