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은행권 공동 결제시스템, 핀테크 업체에 전면 개방"

정미하 기자
입력 2019.02.25 14:03
금융위원회가 기존 소형 핀테크 결제 사업자에게만 부분적으로 개방하던 은행권 공동 결제 시스템을 모든 결제 사업자, 은행 상호간으로 확대키로 했다.

최중구 금융위원장. / 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폐쇄적으로 운영되는 금융결제시스템을 비롯한 금융인프라를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개방해야 한다"며 "소형 핀테크 결제사업자에게만 부분적으로 개방하던 은행권 공동 결제시스템을 모든 결제사업자 뿐 아니라 은행 상호간으로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공정한 경쟁을 위해 이용료도 글로벌 수준을 감안해 기존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인하하는 것으로 합의가 이뤄졌다"며 "이번 방안은 금융결제, 나아가 핀테크 산업 전반에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도 진입요건을 완화하고 가벼운 인허가제도를 만드는 등 핀테크 기업이 금융산업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더 크게 열어 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KB국민, 하나, 신한, 우리, JB, DGB, BNK 금융지주 회장과 산업은행 회장, 기업·농협은행장, 은행연합회장, 금융결제원장 등이 참석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