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친환경설비 구축에 1조700억원 투자한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2.26 16:15
포스코는 친환경설비 구축에 2021년까지 1조700억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대치동 포스코 본사. / 조선일보 DB
포스코는 매년 미세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경설비 투자를 진행했다. 전체 미세먼지의 6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 배출 저감에 힘쓴다.

포스코는 발전설비 21기 중 노후한 부생가스 발전설비 6기는 2021년까지 폐쇄하고, 3500억원을 투입해 최신 기술이 적용된 발전설비를 세운다. 현재 이를 대비한 환경 영향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 12월 착공할 계획이다. 나머지 부생가스 발전설비 15기와 소결로 3기 등에는 총 3300억원을 투입한다.

질소산화물 배출을 대폭 낮출 수 있는 선택적 촉매환원(SCR,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설비 등을 추가 설치해 질소산화물 제거 효율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선택적 촉매환원 설비는 연소공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이 대기중으로 배출되기 전에 질소와 산소 등 유해하지 않은 물질로 전환하는 환경설비로 65~85%쯤의 질소산화물 저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미세먼지뿐 아니라 철강 생산 시 발생하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현재 먼지가 흩날리는 것을 방지하는 밀폐식 구조물인 사일로(Silo)를 포함해 179만톤 규모의 33개 옥내저장시설을 운영 중이다. 2020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해 40만톤 규모의 사일로 8기 등 옥내저장시설 10기의 추가 설치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슬래그 냉각장 신설, 환경집진기 증설 등에도 900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도 여과집진기의 필터 구조를 개선하고 환경설비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2022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35%쯤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포스코는 1월 환경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 25일에는 경북도-대구시와 ‘미세먼지 저감 공동대응 협약’을 차례로 맺고, 소결로에 질소 함량이 낮은 저질소 무연탄 사용, 도로 및 야드 살수 강화, 차량 2부제 참여 등의 미세먼지 저감 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