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미세먼지 저감 위해 5300억 투자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4.01 16:29
현대제철이 2021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현재 수준보다 50% 이상 줄이기 위한 조치로 대기오염 방지시설 및 비산먼지 환경 개선에 5300억원을 투자한다고 1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2018년 현재 2만3300톤 수준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환경개선투자가 완료되는 2021년까지 1만1600톤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전경. / 현대제철 제공
그동안 현대제철은 건설 과정에서 밀폐형 원료저장소, 밀폐형 하역설비를 비롯해 집진기, 배수종말처리기 등에 1조8000억원을 투자했다. 이후 제철소 환경 보완을 위한 추가 투자로 총 2조4700억원쯤을 환경에 투자하게 된다.

현대제철은 최근 미세먼지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환경개선 투자는 물론 지자체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협약 체결, 미세먼지 저감대책 시행을 강구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세계 최초로 밀폐형 원료 처리시설을 도입해 제철소를 가동한 이후 비산먼지 발생에 대한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1500억원을 들여 집진기 및 방진벽을 추가 설치했다.

2017년에는 충남도 및 당진시와 대기오염물질 감축 업무협약을 맺었다. 현대제철은 향후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을 위해 4600억원을 투자하고, 비산먼지 환경개선에도 7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특히 집진설비 효율을 향상시켜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동참한다.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내 총 24개소에 TMS를 운영해 황산화물(SOx), 질산화물(NOx), 먼지 등을 실시간 측정하고 있다. 집진설비 등에 대한 통합 감시체제를 완비해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살수차를 운영하는 등 상시 저감대책을 실시 중이다.

현대제철 한 관계자는 "기업 규모가 확대되는 과정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증가했던 것은 사실이다"라며 "미세먼지가 국가적 관심사라는 점을 인지하고 환경개선 설비투자를 통해 2021년까지 배출량을 2018년 대비 50% 이하로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