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완전 무제한, 고객 잡았다…오후 9시 기준 5G 가입자 2.2만 돌파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4.05 21:05 수정 2019.04.05 21:10
KT는 5일 오후 9시 기준 갤럭시S10 5G 가입자 수가 2만2000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KT 내부에서는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기대감과 함께 이통3사 중 유일하게 상시화해 내놓은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가 주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KT 갤럭시S10 5G 가입자 중 90% 이상은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슈퍼플랜 요금제에 가입했다. 슈퍼플랜 요금제 가입자 중 VVIP 멤버십과 단말보험 등이 함께 제공되는 스페셜/프리미엄 요금제 가입자는 절반쯤 된다. 구매자 연령대는 2030세대가 60% 수준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KT는 갤럭시S10 5G의 가입자 수가 오후 2시25분 기준 가입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이 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T 5G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KT 제공
슈퍼플랜은 베이직·스페셜·프리미엄 3종으로, 세 요금제 모두 속도제어 없이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슈퍼플랜 베이직은 월정액 8만원(이하 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데이터ON 프리미엄(8만9000원)’ 대비 9000원 더 저렴하다.

슈퍼플랜 스페셜과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는 각각 월정액 10만원, 13만원으로 ‘데이터 완전 무제한’은 물론, 월 최대 8만8000원 상당의 VVIP 멤버십과 4500원 상당의 단말 분실파손 보험(멤버십 포인트 차감)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슈퍼플랜 3종 요금제는 선택약정과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통해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 시 매월 6만원(베이직), 7만5000원(스페셜), 9만7500원(프리미엄)을 부담하면 된다. 선택약정과 함께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이용하면 매월 4만원(베이직), 5만원(스페셜), 6만5000원(프리미엄)만 부담하면 된다.

#KT무제한5G #2만2000명 #갤럭시S105G #5G #5G스마트폰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