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압수수색

김준배 기자
입력 2019.05.16 16:04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그룹 차원에서의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6일 경기도 수원 본사와 서울 서초사옥내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과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 본사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회계 자료 등이 담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인 정현호 사장과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이사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

검찰은 회계자료와 내부보고서 등 증거 은폐·조작을 삼성전자 백모 상무 및 서모 상무가 지휘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인멸 지시자가 누구인지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증거인멸 지시 경로를 밝혀내면 분식회계 의사결정 과정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