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한상혁과 방통위원장 한상혁은 다른 존재”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8.30 15:51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위원장 후보자가 개인의 이념이 방통위원장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 진보성향 언론에 기고한 글과 시민단체 활동 전력 등을 이유로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받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 류은주 기자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회의실에서 열린 한상혁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한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에 대해 우려를 쏟아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방통위원장의 덕목으로 공정성, 독립성을 강조하는 것 후보자도 알고 있을 것이다"며 "하지만 후보자의 정파적 색채가 너무나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한 후보자는 "개인 한상혁과 방통위원장으로서의 한상혁은 전혀 다른 존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로 활동한 것을 지적하자 다시 한번 "자연인 한상혁이 추구하는 바가 있어 시민단체 활동하면서 제가 추구하는 바를 표현했지만, 방통위원장의 역할은 다르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태 의원은 "후보자의 답변태도가 아주 불성실하다"며 "말장난으로 답변하는 것은 상임위를 무시하는 것이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요청한 자료를 오후 3시가 넘도록 계속해서 제출하고 있지 않다"며 청문회를 하루 더 할 것을 노웅래 과방위원장에게 요청했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개인의 금융정보라 사생활 노출 우려가 있어 주식거래 내역을 제출할 수 없다는 답이 왔다"며 "부당거래 의혹을 위해 필요한 부분인데,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