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車기능 설명" 기아차, 구글과 AI 기반 자동차 매뉴얼 앱 개발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6.18 13:58
앞으로 기아자동차 탑승자는 두꺼운 차량 설명서 대신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기능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기아차는 구글 클라우드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취급 설명서인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개발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아자동차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해당 기능 명칭과 핵심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설명하는 방식으로 구동한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잡힌 영상을 인식하는 데 AI 기술이 들어간다.

기아차는 2017년 이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증강현실(AR) 기반 앱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해왔다. 하지만 AR 기술 특성상 신차 출시 때마다 스위치 레이아웃과 형상을 측정해야 하기 때문에 유지 관리가 어려운데다가 글로벌 시장 확대 전개에 어려움이 따랐다. 기아차가 구글 클라우드, 메가존(Megazone) 등과 협력한 이유다.

기아차 등 3사는 차량 내 각종 기능 스위치 위에 인쇄된 심볼 자체를 정확히 인식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심볼을 모든 차종에 표준화 형태로 적용돼 있기 때문이다. 구글 클라우드가 보유한 AI 플랫폼 기반의 ‘이미지 학습 모델’을 적용해 스위치 내 심볼을 어떠한 각도에서 촬영하더라도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도록 했다.

기아차는 이번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 경험을 살려 앞으로 혁신적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고객 편의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올 하반기 이후 세계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