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펀드, 서울시와 청년 부채 문제 해결 위한 MOU

윤미혜 기자
입력 2020.08.05 10:20
P2P 금융기업 피플펀드가 시중은행 거절로 고금리 대출에 노출된 청년들의 신용을 재평가하고 우량 조건 대출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피플펀드
5일 피플펀드는 서울시 청년청과 '청년 미래투자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청년 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P2P 금융업계 최초로 지방자치단체와 사업 협약을 체결한 사례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 청년들이 직면하고 있는 부채 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한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생활실태 및 복지 욕구 조사(2020)'에 따르면, 부채를 보유한 1인 청년 가구는 평균 3105만원의 빚을 지고 있으며 매월 236만원을 벌어 22만원을 이자 상환에 사용한다.

하지만 평균 금리가 18% 수준인 2금융권 사용 청년들의 경우, 매월 대출 상환 이자로만 소득의 20%에 이르는 47만원을 지출하는 셈이다. 이들은 높은 부채 부담과 신용 악화로 지속적으로 고금리 대출을 받아야 하는 빚의 늪에 빠지고 있다.

이 고질적인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피플펀드와 서울시는 공동사업을 진행한다. 충분한 상환능력이 있음에도 은행에서 거절된 청년들의 신용을 재평가한다. 이들이 보유한 2, 3금융권 대출을 더 우량한 조건의 1금융권 대출로 전환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게 목적이다.

서울시는 중신용자에 특화된 신용평가 모형을 보유하고 있고, 은행통합형 모델을 통해 제도권 금융을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업체라는 점에서 피플펀드와 협약을 체결했다. 상환 능력에 따른 이자 지원을 통해 서울시 청년의 부채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많은 청년들이 학자금 대출을 비롯, 생활비·주거비 등 부채 상환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다"며 "서울시는 이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는 "피플펀드는 금융소외계층에게 더 좋은 조건의 금융을 제공하고 신용을 회복시켜줄 수 있는 모델을 만들려고 노력해왔다"며 "기존 금융의 구조상 빚의 악순환에 빠지기 쉬운 우리나라의 모든 청년에게 확실한 대안 금융으로 자리 잡을 때까지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