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모집

장미 기자
입력 2020.09.02 13:56
벤처기업협회는 비대면 업무시스템 및 온라인 보안 솔루션 도입 등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벤처기업협회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운영기관이다.

이번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사태에 중소‧벤처기업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비대면 분야 국내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정된 기업에는 비대면 업무시스템 등을 도입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최대 400만원)를 지급한다. 서비스 이용 금액의 90%(기업 당 최대 360만원)까지 지원하고 나머지 10%(기업 당 최대 40만원)는 수요기업이 부담하는 방식이다.

모집 규모는 8만 개사 내외로 예산(2880억원)이 소진될 때까지 상시 모집한다. 바우처 사용기간은 지원 대상 확정일로부터 8개월이다.

서비스 제공 분야는 화상회의, 협업 툴,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에듀테크, 보안 솔루션, 돌봄 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이다.

아울러 벤처기업협회는 참여기업 중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한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진출 지원프로그램’ 등을 병행 지원할 계획이다.

김진형 벤처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중소‧벤처기업들이 비대면 업무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