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지학사와 스마트 디지털 교육 업무 협약

유진상 기자
입력 2020.10.20 15:04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애자일소다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주요 과제 중 하나인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을 위한 교육출판 전문 기업 지학사와 콘텐츠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별 역량 및 학습 성향을 파악하고 실력 향상을 위한 최적의 학습 가이드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권준구 지학사 대표(왼쪽)와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애자일소다
이번 협약으로 애자일소다는 지학사가 보유한 교육 콘텐츠와 학습 방법 노하우에 자체 개발한 문자인식 OCR 솔루션 트윈리더(TwinReader)와 문서 인식, 분류 솔루션 트윈독(TwinDoc)의 임베딩 기술 기반 추천 기능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초개인화 된 교육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양사는 구체적 로드맵을 도출해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 저변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또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과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사업도 진행한다.
.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최적화 문제는 애자일소다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다"라며 "강화학습 기반의 최적화, 초개인화 기술은 주로 상품추천이나 마케팅에 많이 활용됐지만 교육 서비스야 말로 반드시 필요한 분야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협약이 국내 굴지의 교육기업과 AI 기업의 성공적인 기술 융합 사례가 되기를 바라며 한국판 디지털 뉴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