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료계 “백신 접종 인력, 최대 150% 준비”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2.02 21:59 수정 2021.02.03 10:09
정부와 의료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담당할 의료진을 필수 인원의 최대 150% 수준까지 확보할 수 있도록 준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일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1차 실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의료 인력 확보와 관련 교육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복지부
정부와 의료계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을 공유하고, 백신 예방접종에 필요한 의료인력을 어떻게 확보할지 등을 논의했다. 양측은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선 의료계와 각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시·도와 시·군·구별로 의정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시·도 협의체는 시·도지사와 시·도 의료계 대표로 구성된다. 시·군·구 협의체는 시·군·구청장과 해당 지역 의료계 대표 등으로 꾸려진다. 이를 통해 접종센터와 방문 접종에 필요한 인력 범위(풀)를 구성한다. 접종 인력 풀에는 공공의료 인력을 우선 투입하고, 의료계 협조를 통해 예방접종 경험이 있는 민간 의료인력을 포함할 방침이다.

양측은 앞으로 시·도 또는 시·군·구간 인력 수요를 조정하거나 군의관 등을 활용해 중앙에서 인력을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보건의료인용 백신 접종 안내서 등 교육 자료도 소개됐다. 접종 초기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예방접종과 관련한 지침을 가능한 한 빨리 현장에 배포하고,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훈련을 체계적으로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성공적인 접종을 위해 의료계와 시의적절한 정보를 공유하고 접종에 필요한 의료인력에 관한 쟁점을 지속해서 협의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