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코리아,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디지털 헬스케어 인프라 구축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5.04 10:12
GE헬스케어 코리아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한국MS)와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왼쪽)와 강성욱 GE헬스케어코리아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GE헬스케어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서 기회를 모색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인프라 공급으로 의료기관 등에 효율성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또 GE헬스케어는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공급과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 뮤럴(Mural)과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인 에디슨헬스링크(Edison Healthlink), 병원 워크플로우 분석을 돕는 ‘커맨드센터(Command Center)’등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애저, 팀즈(Teams), 윈도우 버추얼 데스크탑(Windows Virtual Desktop) 등과 같은 디지털 솔루션 및 인프라를 제공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양사는 GE헬스케어 뮤럴 확산과 대정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 주력하고, 산학협력을 통한 디지털 헬스케어 인재양성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