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세계 최대 ESS 프로젝트에 배터리 공급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6.17 10:17
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최대 규모의 ESS(에너지저장장치) 프로젝트에 ESS용 배터리를 공급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발전사 비스트라(Vistra)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카운티 북동부 모스랜딩 지역에서 가동 중인 1.2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력망 ESS에 최근 배터리 공급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ESS 배터리 신제품 ‘TR 1300’랙 / LG에너지솔루션
이곳은 단일 ESS 부지 기준 세계 최대 규모다. 22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ESS 배터리 신제품 'TR 1300' 랙이 공급됐다.

TR 1300은 고성능 배터리 셀이 적용됐다. 최종 조립단계인 배터리 랙을 2단으로 적재할 수 있어 공간 효율성은 높이고, 단위 면적당 에너지 밀도를 개선했다.

글로벌 안전 인증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공인한 ESS 열 폭주 화재 전이 안전성 시험을 거쳐 화재 관련 안전 표준도 충족했다.

미국의 발전사인 Vistra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 카운티 모스랜딩(Moss Landing) 지역에 가동 중인 모스랜딩 발전소 전경 / LG에너지솔루션
기존에는 배터리팩을 ESS 부지 현장에서 조립해 설치했다. 하지만 이번 프로젝트는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설치·조립을 완료한 후 출하해 ESS 현장 설치 시간과 비용을 줄였다.

신영준 LG에너지솔루션 ESS 사업부장(전무)는 "세계 최대 규모의 ESS 프로젝트에 배터리를 공급함으로써 차별화된 ESS 배터리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ESS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국 ESS 시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 2050년까지 100% 청정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