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1.02 11:38 수정 2022.01.02 11:53
삼성전자는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인 'CES 2022'에서 올해 출시할 모니터 신제품 3종을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CES 2022에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 G8' ▲전용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 모니터 M8' ▲그래픽 작업용 '고해상도 모니터 S8' 등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 G8' /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 G8'은 32인치 크기에 4K 해상도, 1000R 곡률의 커브드 디자인 제품이다. 앞서 출시된 오디세이 네오 G9과 동일하게 기존 LED보다 40분의 1로 얇아진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사용한다.

삼성의 독자적 화질 제어 기술인 '퀀텀 매트릭스'와 최대 밝기 2000니트(nit)를 지원하는 '퀀텀 HDR 2000'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오디세이 네오 G8은 또한 화면 밝기를 4096단계(12비트)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인 100만대 1 고정 명암비와 더욱 세밀하고 완벽한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M8' / 삼성전자
2022년형 '스마트 모니터 M8'은 초고화질(UHD) 32인치 크기 제품이다. 기존 스마트 모니터보다 진화된 편의 기능과 슬림해진 디자인을 갖췄다.

스마트 모니터는 스마트 허브를 탑재해 별도로 PC나 TV를 연결하지 않고 문서 작성, 동영상 재생 등을 손쉽게 즐기는 신개념 디스플레이다.

스마트 모니터 M8은 마그네틱 방식으로 쉽게 탈부착할 수 있는 전용 화상 카메라를 별도로 제공하고 구글 듀오(Google Duo) 등 화상 솔루션 앱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사용자들은 재택근무, 원격 회의 등을 더욱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삼성 독자의 사물인터넷(IoT) 허브를 탑재해 스마트 모니터를 집안 IoT 기기 상태를 확인하고 가전·조명 등을 원격 제어하는 홈 IoT 메인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S8 / 삼성전자
그래픽 작업용 '고해상도 모니터 S8' 신제품은 최고 화질과 편의 기능을 통해 장시간 그래픽 작업을 하는 크리에이터, 디자이너 등에게 최적화됐다.

고해상도 모니터 S8(32·27인치)은 세계 최초로 미국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눈부심 방지(Glare Free) 검증을 받았다. 빛 반사를 최소화하는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새롭게 적용해 쾌적한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선보이는 모니터 신제품들을 올해 상반기에 국내를 포함한 세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하혜승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실히 반영해 모니터 신제품들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의 사용 환경을 제공하고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