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채권단 "에디슨모터스 인수 반대" 새주인 찾는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3.21 17:38
쌍용차 채권단이 21일 법원에 인수자 교체를 공식 요구했다. 채권단은 21일 오후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쌍용차 인수·합병을 반대하는 내용을 담은 탄원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채권단은 344개 업체 중 258개사(채권액 기준 92.3%)가 서명한 에디슨모터스 인수 반대 동의서도 함께 제출했다. 채권단은 채권 확보를 위해 344개 협력사가 모여 구성한 단체다.

앞서 쌍용차는 회생채권 5470억원의 1.75%만 현금으로 변제하고 98.25%는 출자 전환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 쌍용자동차
채권단은 탄원서를 통해 "에디슨모터스의 자금 능력과 사업 계획을 신뢰할 수 없다"며 "쌍용차를 법정관리 체제로 유지하고, 기업 가치를 높여 새로운 인수자를 찾을 수 있도록 추가적인 인수합병 추진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1.75% 변제율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이 돈을 받으려고 지금까지 고통을 감내한 것인지 정말 참담할 뿐이다. 채권단 60%는 중소·중견기업이고, 가족까지 포함 생계 인원은 30만명 이상에 달한다"고 전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