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에 ‘LX세미콘 미래연구센터’ 개소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3.30 10:00
LX세미콘이 KAIST에 반도체 관련 미래기술을 연구하기 위한 ‘LX세미콘 미래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고대협 LX세미콘 연구소장(전무), 전현규 LX세미콘 신기술연구담당 이사,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 강준혁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학부장, 류승탁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등이 참석했다.

29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KAIST에서 열린 ‘LX세미콘 미래연구센터’ 개소식에서 고대협 LX세미콘 연구소장(왼쪽)과 류승탁 KAIST 교수가 현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X세미콘
LX세미콘 미래기술연구센터는 KAIST의 세계적 연구 인력과 풍부한 인프라를 활용해 반도체 관련 각종 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하는 산학협력 전문 연구센터다. 초대 연구센터장은 류승탁 교수가 맡는다.

연구센터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데이터 처리 프로세서 ▲메타버스 분야의 반도체 기술 ▲차세대 디스플레이 물질 ▲고정밀 센서 기술 ▲화질 개선 프로세싱 등 12개 우선 과제를 선정했다. 향후 반도체 산업에 필수적인 다양한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과제를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은 "미래 반도체 기술은 향후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할 첨단 전략 연구 분야인 만큼 이번 협력이 대한민국의 기술 주권 확보로 이어질 수 있도록 KAIST의 우수한 역량을 아낌없이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고대협 LX세미콘 연구소장(전무)은 "산업현장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을 확보해 급변하는 반도체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LX세미콘은 디스플레이에 적용되는 시스템 반도체 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리며 국내 팹리스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최근 가전 및 자동차용 시스템 반도체 등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신규 분야에 투자해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업체로 도약하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