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 의사 철회…쌍방울은 당혹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4.12 14:54
KB증권이 쌍방울그룹의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 철회를 결정했다. 쌍방울그룹은 당혹감에 휩싸인 모습이다.

KB증권 관계자는 12일 "KB증권은 쌍용차 인수를 위한 쌍방울그룹의 자금조달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금융참여의향서(이하 LOI)를 제출한 바 있다"며 "다만 추가적인 내부 논의 과정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리스크가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선제적으로 철회의사를 전달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 쌍용자동차
그러면서 "당사가 제출한 LOI는 법적 구속력을 갖지 않으며 그 제출 역시 딜을 제안하는 초기 과정의 절차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쌍방울그룹은 당혹감에 휩싸인 상황이다. 당초 쌍방울그룹은 KB증권과 유진증권에서 자금을 조달해 쌍용차를 인수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KB증권이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의사를 철회함에 따라 쌍용차 인수 작업이 난항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

쌍방울그룹 관계자는 "아직까지 KB증권의 철회의사를 전달받지 못한 상황이다"며 "사실을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