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4.15 11:28
삼성전자가 3년 만에 인텔을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 1위를 탈환했다. SK하이닉스는 3위를 유지했다.

15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삼성전자가 2021년 반도체 매출 732억달러(90조원)를 기록해 725억달러에 그친 인텔을 누르고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18년 이후 3년 만에 인텔을 넘어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와 인텔의 매출 점유율은 각각 12.3%와 12.2%로 근소한 차이였다. 삼성전자는 전년(571억8100만달러) 대비 매출이 28.0% 증가했고, 같은 기간 인텔은 매출이 0.3% 감소하며 삼성전자에 1위 자리를 뺏겼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매출은 2020년 대비 40.6% 증가한 364억달러로 시장 3위를 유지했다. 마이크론은 같은 기간 31.4% 늘어난 286억달러로 4위였다.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6.1%, 4.8%다.

퀄컴(271억달러, 4.6%), 브로드컴(188억달러, 3.2%), 미디어텍(176억달러, 3%), 텍사스 인스트루먼트(173억달러, 2.9%), 엔비디아(168억달러, 2.8%), AMD(163억달러, 2.7%)가 뒤를 이었다.

2021년 세계 반도체 매출은 2020년보다 26.3% 증가한 5950억달러(730조3600억원)를 기록해 처음 5000억달러를 넘어섰다.

앤드류 노우드 가트너 리서치 부사장은 "5G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강력한 수요와 물류·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반도체 평균판매가격(ASP)이 높아져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조선미디어그룹의 ICT 전문매체 IT조선은 창간 13주년을 맞아 메타버스 ESG 콘퍼런스(행사 페이지 바로가기)를 진행한다. 사전등록자(사전등록페이지 바로가기)에게는 추첨을 통해 네오스마트펜과 무선충전 마우스 패드를 증정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