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경북 울진에 어린이 도서관 열어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4.29 15:19
오비맥주는 29일 경상북도 울진에 지역 아동들의 방과 후 학습을 돕는 ‘행복도서관’ 10호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행복도서관’은 낙후된 지역아동센터의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교육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오비맥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지역 아동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2016년부터 7년째 실시하고 있다.

오비맥주가 경상북도 울진에 지역 아동들의 방과 후 학습을 돕는 ‘행복도서관’ 10호점을 열었다. / 오비맥주
오비맥주는 3월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아동들을 응원하고자 ‘울진지역아동센터’를 열 번째 ‘행복도서관’으로 선정했다. 외부 데크에 설치된 컨테이너를 야외도서관으로 새단장하고 오픈형 쉼터, 그늘막, 인조 잔디 등을 설치해 여유롭게 책을 읽고 쉴 수 있는 학습환경을 제공한다.

오비맥주는 대교 자회사인 키즈스콜레와 아동 권장도서 181권을 기증하고, 사내 임직원 이벤트를 통해 100여권을 추가로 기부했다. 오비맥주가 2016년부터 지금까지 행복도서관에 기부한 도서는 4000권에 달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2016년 행복도서관 1호 완공을 시작으로 어린이에게 안전하고 개선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10호점 개소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