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日홋카이도에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센터 설립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5.13 11:33
LG생활건강은 13일 북미와 일본 등 글로벌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연구 개발하는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시에 설립했다고 밝혔다.

홋카이도는 깨끗한 자연환경으로 유명한 지역일 뿐만 아니라. 유익한 발효 균주를 연구하기 좋은 청정환경과 피부에 유용한 영양 식물이 많다는 지역적인 장점이 있다. 대를 이어 내려오는 전통 장인의 발효 비법과 홋카이도 대학을 비롯한 연구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 홋카이도 마이크로바이옴센터. /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홋카이도 지역에서 수집한 다양한 피부 유용 식물을 자연발효하는 숙성 시설과 마이크로바이옴의 변화를 연구하고 피부 효능을 지닌 발효 균주를 분리하는 실험실을 현지에 확보했다고 전했다.

현재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는 글로벌 뷰티 사업 운영을 위한 자연발효 생산 시스템과 발효 균주 라이브러리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글로벌 소비자 감성과 피부 경험을 고려한 마이크로바이옴 소재를 개발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은 이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센터’에 독자 발효 소재 기업과 글로벌 수준의 발효 균주 생산 플랫폼 기능을 구축해 미래 사업 경쟁력을 강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한종섭 일본연구소장은 "앞으로 동북아시아 청정지역 홋카이도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교두보로 삼아,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자연 발효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개발 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